editor_14551594490.674269001455159449.jpg

     

        강원국

        교수, 전 공무원

강원국

국민의 정부와 참여정부에서 8년 동안 대통령의 말과 글을 쓰고 다듬었다. 김대중 대통령 때에는 연설비서관실 행정관으로, 노무현 대통령 때에는 연설비서관으로 재직했다. 대통령은 말을 통해 자신의 뜻을 밝히고 나라를 이끌어간다. 그리고 그 말은 글에 기초한다. 두 대통령에게 어떻게 하면 가장 짧은 시간에, 가장 쉬운 말로, 가장 많은 공감을 일으킬 수 있는지 직접 배웠다. 또 두 대통령이 어떻게 말과 글을 통해 다수의 마음을 모으고 난국을 돌파해갔는지 현장에서 체득하고 조력했다.김대중 대통령은 문구 하나하나를 직접 다듬어줬고, 노무현 대통령은 불러서 앉혀놓고 토론하듯 가르쳤다.연설문을 쓰는 일은 단지 글을 쓰는 것에 그치지 않는다.연설하는 사람의 생각하는 방식과 말하는 방법을 배우는 기회이기도 하다."총칼로 집권한 대통령이 아닌, 국민의 마음을 얻어 집권한 대통령들 밑에서 말과 글을 배웠다. 두 대통령과 함께해서 행복한 8년이었다."<대통령의 글쓰기>는 이런 배움의 결과물이다.청와대 시절 외에도 대우 김우중 전 회장과 효성 조석래 회장이 전경련 회장이던 때에 스피치라이터로 일했고,대우증권, KG그룹 등에서 주로 글 쓰는 일로 20여 년 동안 밥 먹고 살았다.전주에서 태어나 서울대 외교학과를 졸업했다.

 

 

 

 


강원국님 소개


* 전북대학교 초빙교수

 

경력

대우증권 홍보팀 팀장
대우그룹 회장비서실 근무

대통령비서실 국정홍보비서관실 행정관

대통령비서실 대변인실 행정관

대통령비서실 연설팀 연설비서관

효성그룹 회장실 비서실 상무

KG그룹 문화홍보실 실장 상무

메디치출판사 


 

저서

대통령의 글쓰기/메디치미디어/2014.2 

회장님의 글쓰기/메디치미디어/2014.12


  

학력 

서울대 외교학과 졸업



* 최신정보 업데이트가 누락될 수 있으니 참조 부탁 드립니다.




섭외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