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ditor_14678810230.783613001467881023.jpg 

     

       홍수환

   스포츠인,전 권투선수

중앙고등학교와 인천체육대학 체육학과를 졸업했으며, 1969년 프로권투에 입문, 1972년 OPBF 밴텀급 동양 챔피언에 올랐습니다. 1974년 비행기를 6차례 갈아타며 무려 30여 시간에 걸쳐 남아프리카공화국으로 건너가 아놀드 테일러를 꺾고 WBA 밴텀급 세계 챔피언 타이틀을 획득하였습니다. 이때 시합이 끝난 후 어머니와의 전화통화에서 "엄마, 나 챔피언 먹었어!", "그래, 대한 국민 만세다"라는 말로 일약 스타덤에 오릅니다. 그 후 한 체급을 상향 조정하여 1977년 '지옥에서 온 악마'라는 별칭을 얻고 있던 카라스키야를 물리치고 WBA 주니어 페더급 세계 챔피언에 오르면서 국내 복싱사상 최초로 두 체급 석권이라는 쾌거를 이루게 됩니다. 그 드라마틱한 경기는 그날 TBC(동양방송)를 통해 무려 스물일곱번이나 재방송이 되는 국내 스포츠중계 초유의 기록을 남기기도 했습니다. 네 차례나 다운을 당하면서도 마침에 상대방을 쓰러뜨리는 투혼을 발휘한 데 대해 전세계의 복싱팬들은 경악했으며, 그때부터 오뚝이라는 별명이 따라다니고 있습니다. 1980년 은퇴하기까지 50전 41승 14KO 4무 5패의 전적을 남겼습니다. 전 세계 챔피언 김철호와 장정구의 트레이너를 맡았고, 1982년부터 10여 년간 미국에서 생활했습니다. 1992년 한국권투협회 부회장을 역임하였고, 공군사관학교 복싱교관을 지냈습니다. 최근 권투해설위원, 국내 유수 기업체 강의 등으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으며, BOXERCIZE 회장을 맡고 있습니다.



홍수환님 소개 "내 인생에도 한방은 있다"


 

* 한국권투위원회 회장

 

학력

* 중앙고 졸업

* 인천체대 체육학

 

경력

* 경인방송 복싱해설위원 

* 공군사관학교 복싱교관

* KBS 권투해설위원

* 경인방송 복싱해설위원 

 

수상

* 대통령 표창 

* 세계복싱연맹 주니어페더급 챔피언

세계복싱연맹 밴텀급 챔피언

* 동양 태평양 복싱연맹 밴텀급 챔피언

 

저서

* 누구에게나 한방은 있다


editor_14678809910.184300001467880991.jpg



섭외하기